교회소식
교구한부모가족복지시설 ‘목포 성모의집’ 22일 축복식 거행...김희중 대주교, ''소중한 생명이 잘 자라도록 협력해달라
관리자
146
2020/09/24 12:16
링크 [기사원문보기]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가톨릭광주사회복지회 '목포 성모의 집'이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축복식을 가졌습니다.

오늘(22일)오후 3시 30분 목포시 산정동에 있는 '성모의 집'에서 천주교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한 가운데 성모의 집 축복식을 거행했습니다.

이날 축복식에는 김종식 목포시장과 가톨릭광주사회복지회장 이봉문 신부, 목포지구 사제와 수도자, 신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준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천주교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22일 목포 성모의 집 축복식에서 테이프 컷팅을 했다.
'성모의 집' 축복식을 주례하고 있는 김희중 대주교의 모습

축복식에서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오늘 우리가 성모의 집을 개원하면서 축복하고자 하는 것은 바로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가치있는 생명을 보호하고 지키고자 하기 때문이지 않겠냐”며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소중한 선물인 새 생명을 보호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힘을 모아 계속 지원하고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김종식 목포시장이 22일 열린 성모의 집 축복식에 참석해 완공을 축하했다.
김희중 대주교가 22일 열린 '목포 성모의 집' 축복식에서 성수를 뿌리고 있다.

이어,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이곳에서 거주하고 있는 분들을 우리 모두의 가족으로 삼고 기도와 지원으로 하느님께서 우리 모두에게 주신 가장 소중한 선물인 생명을 나의 가족으로 여기고 무럭무럭 잘 자랄 수 있도록 기도하며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나눠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주교는 특히, “개인의 힘은 나약하고 희미하지만 크게 한데로 합쳐지면 강해질 것”이라며 “개인이 가진 촛불은 약하지만 하나하나 모이게 되면 횃불이 되고 이 횃불이 함께하면 광야를 비추며 큰 길을 비추는 인도자가 될 것”이라고 적극적인 관심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축사에서 “'성모의 집'은 그동안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들을 따뜻하게 보살펴줬다”며 “지난 2011년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문을 연 ‘성모의 집’이 안전점검을 해보니 'D등급'을 받아 정작 지자체에서 관심을 가지고 신축을 해줬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송구하다"며 "'성모의 집'을 멋지고 훌륭하게 신축할 수 있도록 도와 준 교구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목포시에서도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에 신축된 ‘성모의 집’은 목포시  산정동 266-27번지에 대지면적 541㎡, 연면적 433.5㎡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졌습니다.

이 곳에는 사무실과 교양교육실, 상담실, 공동육아공간, 산후회복실, 입소자 생활공간 등을 갖췄습니다.

<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