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교구광주대교구, 17일 5·18 42주년 기념미사 봉헌...김희중 대주교,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할 것''
관리자
62
2022/05/18 10:54
· Site Link1 : http://www.kjpbc.com/xboard/view.php?mode=view&number=178296&tbnum=85&PID=0105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소언 기자 = 천주교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오늘(17일)저녁 7시 30분 남동5·18기념성당에서 '대동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연대'라는 주제로 '5·18 42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했습니다.
 
이날 기념미사는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옥현진 총대리주교, 사제, 수도자, 신자 등 200여명이 참례한 가운데 5·18민주화 운동 정신과 오월 영령들의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5·18 42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하는 사제와 수도자, 신자들의 모습

김 대주교는 미사 강론에서 “우리의 기억은 5·18민주화운동이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민주화 운동의 역사에 길이 새겨져 민주주의의 소중함과 연대, 나눔의 공동체를 후대의 삶에 이어지도록 하기 위한 것이여야 한다”며 “5·18민주화 운동 42주년을 기념하는 오늘(17일), 오월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이 되기를 희망하고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5·18 42주년 기념미사에서 강론을 하고 있다. 김 대주교는 이날 미사 강론에서 "오월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이 되기를 희망하고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주교는 이어, "오월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은 대한민국의 역사가 민주주의를 이루기 위한 험난한 투쟁과 승리의 역사였음을 기억하는 실천 행동이다"며 "누구도 이를 부정해서도, 왜곡해서도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주교는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5·18정신이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조속한 시일 내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반영을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 대주교는 "우리는 대동사회를 실천적으로 살아가기 위해 연대와 나눔을 구체적으로 실천해야 한다"며 "이는 항구한 평화 건설을 위한 도구이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한민국은 종전이 아닌 휴전 중인 국가로 언제든지 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 상황이다"며 "이 비극을 막기 위해 항구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숙고하고 행동하는 일도 오월 정신의 계승을 위해 필요한 일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김 대주교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을 예로 들며 "자신의 나라 이익만을 우선시하는 국제 정치의 노름에 전쟁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에 우크라이나의 국민은 인권 유린과 죽음으로 계속 내몰리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하루 빨리 종식되도록 우리 함께 기도하면서 연대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천주교광주대교구는 17일 남동5·18기념성당에서 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한 가운데 '5·18 42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했다.

끝으로 김 대주교는 "우리를 위한 연대와 나눔의 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해 인간의 존엄성이 어떤 것도 폄훼되지 않고 차별받지 않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대동정신, 광주정신을 통해 항구한 평화가 이뤄지도록 기도하며 실천하는 광주 민주시민이 되길 다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기념미사 중에는 가톨릭농민회, 노동청년회, 대학생연합회 등을 중심으로 이뤄진 가톨릭공동선연대가 나와 5.18 추모 노래를 부르며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5·18유가족들의 아픔을 함께했습니다.
 
참례자들은 파견성가 대신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부르며 미사를 마무리했습니다.
 
이날 미사에 참례한 김미경(로사)씨는 "5·18민주정신을 위해 나눔과 연대를 실천하는 것이 공감된다"며 "5·18정신이 헌법 전문에 수록돼 세계 민주화의 밑거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사가 끝난 뒤 참례자들은 성당 앞마당에 준비된 주먹밥을 나누며 오월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5·18 정신을 되새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