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성인

헨리코 2세 (7.13)

  • 성인명 헨리코 2세 (Henry II)
  • 축일 7월 13일
  • 성인구분 성인
  • 신분 황제
  • 활동지역
  • 활동연도 973-1024년
  • 같은이름 앙리, 하인리히, 헨리, 헨리꼬, 헨리꾸스, 헨리쿠스
성 헨리쿠스(Henricus, 또는 헨리코)는 973년 5월 6일 바이에른(Bayern) 또는 힐데스하임(Hildesheim)에서 바이에른의 공작 하인리히 2세와 부르고뉴(Burgogne)의 왕인 콘라트(Conrad)의 딸 기셀라(Gisela) 사이에서 태어났다. 995년에 사망한 부친의 뒤를 이어 바이에른(Bayern)의 공작 하인리히 4세가 되었고, 998년에는 룩셈부르크의 여백작인 성녀 쿠네군다(Cunegundis, 3월 3일)와 결혼하였다. 그리고 1002년 오토 3세의 사망 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독일 마인츠(Mainz)에서 왕으로 추대되었으며, 1014년에 신성 로마제국의 황제로 대관하였다. 그의 주요 관심사 중의 하나는 독일 성직계의 강화와 교회의 개혁과 쇄신이었다. 성 헨리쿠스는 성녀 쿠네군다와의 혼인 중에 동정을 지켜 자식을 얻지 못했다는 전설도 남아 있을 만큼 경건한 신앙생활을 하고자 했다. 그의 스승은 성 볼프강(Wolfgang, 10월 31일)이었고, 클뤼니(Cluny) 수도원의 기틀을 마련한 성 오딜로(Odilo, 1월 1일)와 리카르두스(Richardus, 6월 14일)는 그의 절친한 친구였다. 그는 수도자가 되려고 노력하였지만 직책상 뜻을 이룰 수가 없었으나 그의 신심은 수도자에 못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밤베르크(Bamberg) 교구를 설정하고, 그곳을 교육과 문화의 중심지로 만들었다. 그는 1024년 7월 13일 괴팅겐(Gottingen) 근처의 그로나(Grona)에서 세상을 떠나 밤베르크의 성당 묘지에 안장되었다. 성 헨리쿠스 2세는 1146년 교황 에우게니우스 3세(Eugenius III)에 의해 시성되어, 중세 독일의 왕들 중에서 가장 명예로운 왕이 되었다.